• >
  • Partner & Business
  • >
  • Community
  • Partner & Business

최근 소식

동훈아이텍은 가치창출을 통한 고객만족과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전체소식게시판
“작은 서비스, 작은 팀, 적절한 도구가 마이크로서비스 핵심”

“작은 서비스, 작은 팀, 적절한 도구가 마이크로서비스 핵심”

CA테크놀로지스, 마이크로서비스 구현 위한 가이드 제시

 

애자일(Agile)이나 데브옵스(DevOps)를 가능케 하는 마이크로서비스 환경은 개발자에게 전체 프로세스에 대한 총체적인 시각을 제공하고 개발에서 출시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시킨다. 올바르게 구현된 마이크로서비스 환경은 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하면서도 기업의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다.

 

마이크 아문센(Mike Amundsen) CA테크놀로지스 API아카데미 API아키텍처담당 이사는 “코드 한 줄을 바꾸기 위해 어떤 기업은 3개월이 걸리기도 하고, 다른 기업은 3주가 걸리기도 한다. 성공적인 마이크로서비스 환경을 갖춘 기업은 이를 단 하루만에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마이크 아문센 CA테크놀로지스 API아카데미 API아키텍처담당 이사

 

 

마이크 이사는 마이크로서비스의 구현을 위해서는 기술적인 요소보다 조직의 구성, 문화, 워크 프로세스와 도구 등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시 말해 ▲보다 작은 서비스를 만들고 ▲팀의 규모를 적절하게 유지하며 ▲적합한 도구와 API를 활용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큰 규모의 소프트웨어(SW)는 개발에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한다. 이러한 SW를 개발하는 기업들은 분기에 한 번, 길게는 반년에 한 번씩 업데이트를 발표하기도 한다. 이들은 적절한 시기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음은 물론, 시장의 변화에 따라 수정이 필요할 경우 이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도 없다.

마이크로서비스는 짧은 기간에 만들 수 있는 여러 개의 작은 서비스를 다량으로 만들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한다. 독립적으로 운용될 수 있는 작은 서비스들을 빠르게 개발하고 이들의 조합과 상호작용을 통해 보다 큰 규모의 서비스를 구현한다. 따라서 기업은 개발에서 출시까지의 기간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수 있으며 시장 변화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마이크 이사는 또한 “마이크로서비스에서 오해하지 말아야 할 점은, SW를 더 많이 출시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SW도 보다 작게 쪼개서 출시한다는 것”이라며, “독립적인 서비스를 빠르게 개발·수정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워크 인 프로그레스(WIP)를 줄이는 것이 마이크로서비스의 주요 측정 지표”라고 설명했다.

적절한 팀 규모에 대해서는 던바의 법칙(Dunbar’s Number)이 제시됐다. 마이크로서비스에 있어서 가장 적절한 인원은 1레벨과 2레벨에 해당하는 5~15명이며, 던바의 법칙에 따르면 이는 일을 가장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조직 규모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는 이를 ‘피자 두 판을 먹을 수 있는 팀’으로 정의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매직 세븐’이라는 용어를 제시한 바 있다.

작은 규모의 팀을 여러 개 구성하고 자체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자율성을 부여한다면 조직의 창의성과 속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마이크로서비스를 위해서는 각각의 팀이 다른 팀과 유기적으로 소통하는 한편, 다른 팀의 업무와 관계없이 독립적으로 서비스의 개발과 출시를 진행할 수 있어야 한다.

적합한 도구·API의 활용 역시 마이크로서비스의 중요한 요소다. 예를 들어 잘 구축된 마이크로서비스는 자동화된 테스트 도구를 활용한다. 코드의 정합성·의존성·복잡성 등을 자동화된 테스트 도구로 검토함으로써 개발에서 출시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특히 마이크로서비스를 위한 API에 대해서는 ▲인간과 머신을 동시에 고려한 메시징 포맷을 사용할 것 ▲동일한 프로세스에 대해 인터페이스를 다양화할 것 ▲서비스와 인터페이스의 설계를 분리할 것 등이 강조된다.

마이크 이사는 끝으로 “마이크로서비스를 위해서는 한 번에 모든 것을 바꾸려는 ‘빅뱅’ 방식의 접근이 아니라, 작은 성공 사례를 만들고 이를 확대해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팀들과 이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전사적인 가시성이 마이크로서비스의 성공을 위한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원문:

http://www.itdaily.kr/news/articleView.html?idxno=86527